콘텐츠바로가기

서울성모병원, 메르스 환자 발생…삼성서울병원·지역병원 2곳 거쳐

입력 2015-06-09 19:08:19 | 수정 2015-06-09 19:08: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성모병원 / 서울성모병원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성모병원 / 서울성모병원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서울성모병원

서울성모병원에서 메르스 의심환자가 발생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 환자는 메르스 감염이 의심돼 자택 격리중인 아내를 둔 63세 남성으로, 서울성모병원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2차례 검사와 방역당국의 검사에서 모두 양성 정을 받았다.

9일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달 27~30일 아내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입원했을 당시 간병하다 메르스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환자는 지난달 31일 발열 증상이 생기자 감기로 생각하고 이달 1일 지역병원2곳을 방문해 약 처방을 받은 것으로 파악된다.

이후에도 발열 증상이 지속되자 지난 8일 지역병원을 다시 찾았으며, 폐렴으로 최종 진단받자 같은 날 서울성모병원에전화를 한 뒤 응급실을 찾았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당시 환자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병원 관계자는 "(환자가) 병원에 전화를 했을 당시 증상을 들어봤을 때 메르스 증상이 의심돼 완벽히 보호장구를 착용한 의료진을 응급실 밖에 대기시킨 다음 응급실 밖에 마련된 메르스 임시진료소로 환자를 이송했다"면서 "이후에는 메르스 확진 검사를 위한 검체를 채취한 뒤 응급의료센터 내 입구에 별도로 마련된 음압 격리병실로 옮겼다"고 설명했다.

병원 측은 이런 초동 방역조치로 병원 의료진과 직원 중 1명도 환자와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자체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