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주 메르스 환자, 삼성병원에 아내 병문안 갔다가…92명과 접촉

입력 2015-06-10 17:15:29 | 수정 2015-06-10 17:15: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주 메르스 / 전주 메르스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전주 메르스 / 전주 메르스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전주 메르스

전북 전주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10일 전북도 방역상황실은 “전주에 사는 한 남성(63)이 9일 근육통과 기침, 설사 증세를 호소해 검사 끝에 메르스 확진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아내를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이 남성은 지난달 31일 오한과 발열증세가 심해지자 전주예수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뒤 자가격리됐으며 직후 검사에선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방역상황실은 예수병원 방문시 이 남성과 접촉했던 92명에 대해 전원 자가격리조치를 다시 취하고 A씨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한편 전북 메르스 환자는 순창 B 씨(72·여)와 김제 C 씨(59)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