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의사 확진 환자, 상태 불안정…산소호흡기 부착

입력 2015-06-10 17:22:34 | 수정 2015-06-10 17:2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의사 / 메르스 의사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의사 / 메르스 의사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메르스 의사

박원순 서울시장과 논쟁을 벌인 메르스 의사 확진 환자가 현재 불안정 환자 명단에 들었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0일 “35번 환자인 삼성서울병원 의사 A씨(38)의 상태가 불안정하다”고 밝혔다.

35번 환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긴급 브리핑을 통해서 밝힌 삼성서울병원 의사 환자로 하루 전인 지난 9일까지만 해도 상태 불안정 환자 명단에 들지 않았으나 이날 상태가 불안정해 산소호흡기를 부착했다.

앞서 해당 메르스 의사 환자는 자신의 메르스 초기 증상에 대해 "(지난달) 31일 오전부터 온 몸을 칼로 찌르는 것 같고 앉아 있기 어려울 정도였다. 발병 직후 이틀간은 통증 수치가 (10단계 중) 9단계까지 올라갔다"라고 말한 바 있다. 보통 출산의 고통을 통증 수치 8단계로 본다.

하지만 해당 메르스 의사 환자는 중학교 때부터 알레르기성 비염이 심하고, 과로하면 기침이 심해지는데 이전에는 평소 고통을 받던 알레르기성 비염과 다르다고 생각할만한 증상은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평소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치명적인 메르스 바이러스인만큼 이 때문에 하루 사이 증상이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 삼성서울병원 측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메르스 침범 부위에 따라 달라지지만 인후통이 유발한다고 하는 것을 보면 알레르기성 비염도 메르스 증상이 치명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대책본부가 밝힌 상태가 불안정한 환자는 의사 A씨를 포함해 모두 11명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