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미인애 쇼핑몰, 100만원대 원피스…'우주여신 긴장해'

입력 2015-06-10 20:21:45 | 수정 2015-06-10 20:21: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미인에 쇼핑몰 / 사진=장미인애 쇼핑몰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장미인에 쇼핑몰 / 사진=장미인애 쇼핑몰 캡처


장미인애 쇼핑몰

배우 장미인애가 오픈한 쇼핑몰이 가격 논란을 빚고 있다.

장미인애는 최근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 로즈인러브(Roseinluv)를 론칭했다. 장미인애는 “사입이 아닌 순수제작 브랜드로 클래식한 디자인과 페미닌한 소재, 디테일로 여성의 우아함을 그려내며,유연한 미니멀리즘으로 입체적인 실루엣이 돋보이도록 디자인했다”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브랜드를 소개했다.

그러나 스커트 하나에 수십만원에 육박하는 비싼 가격이 문제가 됐다. 플리츠 스커트가 38만 8,000원, 핑크 셔츠 원피스가 134만원에 이르는 등 중저가 명품 수준이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너무 비싸다는 불만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발생했다.

이에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억울한 입장을 보였다. 장미인애는 “터무니 없는 가격이 아니다”며 “직접 원단 시장을 돌아다니며 모든 원단을 고르고 부자재를 제작한다. 순수한 제 마음을 짓밟지 않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해당 글을 삭제된 상태다.

한편, 장미인애 쇼핑몰 사태로 '조민아 베이커리'가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쥬얼리 출신 조민아는 직접 만든 베이커리 제품을 터무니 없는 가격으로 판매해 온라인 상에서 크게 논란이 된 바 있다.

조민아가 판매하는 수제 양갱의 경우 12개 세트가 12만 원, 개당 1만 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장미인애 쇼핑몰 가격에 네티즌들은 "장미인애 쇼핑몰, 해도 너무한다", "장미인애 쇼핑몰, 사는 사람 있나", "장미인애 쇼핑몰, 어이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