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라 하라 & 영지 나 꿍꼬또애교로 애교여신 타이틀 경쟁

입력 2015-06-11 09:12:00 | 수정 2015-06-11 09: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간아이돌>에 출연한 카라의 구하라와 허영지가 ‘애교여신’ 타이틀을 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신곡 ‘큐피드’로 컴백한 네 명의 여신 카라가 출연한다.

이날 카라는 <도니코니 아이돌 콜센터 콜콜콜> 코너를 통해 음성사서함에 팬들이 남긴 메시지를 듣고 팬들의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전 세계 팬들로부터 쇄도한 음성사서함을 듣던 중, 한 팬이 요즘 유행하는 “나 꿍꼬또 기싱꿍꼬또” 애교를 부탁하자 카라 멤버들은 주저하지 않고 4인 4색 애교 퍼레이드를 펼치기도 했다고.

특히 첫 타자로 애교를 뽐낸 구하라는 어깨를 들썩거리며 자신의 애교를 총동원해 전무후무의 “나 꿍꼬또 기싱꿍꼬또” 애교를 탄생시켰는데. 이를 본 MC정형돈은 “저런 귀신이 나오면 얼마나 좋을까요”라고 말하며 흐뭇한 삼촌미소를 지었다고.

또한 평소 애교가 많기로 소문난 막내 영지 역시 특유의 혀 짧은 소리와 함께 팬심을 녹이는 역대급 애교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아이돌계 대표 ‘바비인형’ 구하라와 ‘애교장인’ 막내 허영지의 역대급 애교 발산 현장은 오는 10일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