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왕의 꽃' 고우리, 이형철 과거 알고 충격

입력 2015-06-11 10:11:00 | 수정 2015-06-11 10:1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우리가 아빠 이형철의 과거를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13일 방송되는 ‘여왕의 꽃’(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 김민식) 27회에서는 유라(고우리)가 인철(이형철)과 양순(송옥숙)의 대화를 우연히 듣게 된 뒤 충격에 빠지는 장면이 그려진다.

11일 공개된 현장 사진에는 인철과 양순이 지하주차장에서 핏대를 올리며 말싸움을 하고 있다. 둘이 오가는 대화를 듣게 된 유라는 충격 받고 절망하는 눈을 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인철은 양순에게 돈봉투인 듯한 뭔가를 건네고 있어, 스토리 전개에 주목된다.

극중 동구(강태오)의 아르바이트 현장을 찾은 유라는 아빠 인철이 그 곳을 찾아온 것을 보고 의아해 한다. 인철이 양순에게 “할 말 있으니까 나와요”라고 끌고 가는 것을 보고 유라는 얼마 전 혜진(장영남)이 “강코디 엄마랑 당신의 이십년도 더 된 비밀이 뭐야?”라고 했던 말을 떠올린다.

인철과 양순이 대화를 듣게 된 유라는 자신에게 이복언니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특히 아빠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핏덩이를 버렸다는 사실에 절망한 유라는 넋이 나간 상태로 그대로 무너진다. 유라는 초반 왈가닥 철부지에서 쿨한 원래 서유라로의 복귀를 선언함과 동시에 다른 사람의 감정을 헤아리고 배려하는 캐릭터로 변신하였다. 이는 유라의 순수함에서 나오는데 아빠의 숨겨졌던 충격적인 과거를 알게 된 유라가 향후 어떤 행동을 취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