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창원 메르스 감염, 창원SK병원 결국 '폐쇄조치'

입력 2015-06-11 10:26:00 | 수정 2015-06-11 15:12: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창원 메르스·창원SK병원 창원 메르스·창원SK병원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창원 메르스·창원SK병원 창원 메르스·창원SK병원 / SBS 방송 캡처

창원 메르스, 창원SK병원

경남 창원에서 메르스 첫 양성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관련 병원을 임시 폐쇄 조치하기로 했다.

창원시메르스대책본부도 11일 오전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조치계획을 수립하고 후속조치에 나섰다.

지난 10일 경남도 메르스 테스크포스(TF)가 발표한 양성 판정은 받은 조모(77)씨는 지난 5월 27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외래진료를 받은 뒤 당일 승용차편으로 귀가했다.

5월 29일에는 창원힘찬병원 신경외과 진료를 받았다.

6월 3일에는 가족보건의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약은 동행한 딸이 인근 'O' 약국에서 처방을 받았다.

6월 4일에는 다시 창원힘찬병원에서 외래진료를 받았다.

6월 5일에는 창원 상남동의 'ㄷ'음식점에서 딸과 함께 식사를 하고 창원SK병원 1인실에 입원했다.

6월 10일 폐렴증상이 있어 SK병원에서 창원보건소에 검사의뢰 문의를 했다. 그리고 6월 10일 밤 9시 30분쯤 양성반응 통보를 받았다.

조씨가 입원했던 창원SK병원은 임시 폐쇄조치됐고 진료 의료진들은 이동금지와 가택격리 조치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