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농구스타 박찬숙, 사업 손댔다가 파산신청 '충격'…채권자들 '반발'

입력 2015-06-11 10:39:00 | 수정 2015-06-11 17:14: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찬숙 파산신청 / 사진 = JTBC기사 이미지 보기

박찬숙 파산신청 / 사진 = JTBC

박찬숙 파산신청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박찬숙(56)이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6월 서울중앙지법에 파산·면책 신청을 냈다.

파산자에게 면책 결정이 내려지면 채무를 상환할 의무가 없어진다. 이에 박찬숙에게 돈을 빌려준 채권자들이 박씨의 파산·면책 절차에 반발해 갈등을 일고 있다.

조모 씨 등 채권자들은 "박씨가 소득이 있으면서도 이를 숨기고 파산·면책을 신청해 채무를 갚아야 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최근 법원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한편, 박찬숙은 1970∼80년대 한국 여자농구를 대표하는 센터로 활약하며 1979년 세계여자농구선수권대회 준우승과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은메달 획득을 이끌었다. 현역에서 은퇴한 뒤에는 한때 식품 사업을 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