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창원 메르스 발생…메르스 역학조사위 "공기 전염 가능하다"

입력 2015-06-11 17:06:12 | 수정 2015-06-11 17:06: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창원 메르스 공기 전염 / 창원 메르스 공기 전염 사진=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창원 메르스 공기 전염 / 창원 메르스 공기 전염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창원 메르스 공기 전염

경남 창원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메르스 역학조사위가 메르스 바이러스의 공기 전염 가능성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메르스 역학조사위원회는 11일 메르스 바이러스가 제한적 공간에서 공기를 통해 충분히 전파될 수 있다고 전했다.

모의실험 결과, 기침에 섞인 에어로졸(액체 또는 기체 상태의 미립자) 형태의 비말이 공기 중에 떠다닐 수 있다는 게 메르스 역학조사위원회의 설명이다.

이러한 가운데 보건 당국은 같은 날 정례 브리핑에서 "115번 환자와 같은 전파 경로가 불분명한 환자가 존재한다. 전파 경로가 확인되진 않았지만 공기에 의한 전파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현재 보건, 의료 당국은 밀접 접촉 외 전파 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경남 메르스 특별팀은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던 70대 조 모 씨가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창원 메르스 의심환자가 입원했던 경남 창원SK병원(구 세광병원)은 휴진에 들어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