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안심병원 운영, 호흡기 질환 환자 분리 진료…12일 명단 공개

입력 2015-06-11 17:28:48 | 수정 2015-06-11 17:28: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안심병원 운영 / 국민안심병원 운영 사진=TV 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안심병원 운영 / 국민안심병원 운영 사진=TV 조선 방송 캡처

국민안심병원 운영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에 정부가 국민안심병원을 운영키로 했다.

11일 보건복지부는 의사협회, 병원협회 및 주요 병원장과 함께 연석회의를 열어 국민안심병원 운영안을 확정하고 오는 12일부터 국민안심병원 명단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최근 병원 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런 감염 위험에서 안전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을 운영키로 한 것.

국민안심병원은 메르스와 초기 증상 구분이 쉽지 않은 각종 호흡기질환 환자를 분리된 공간에서 진료하고 폐렴 의심환자는 1인 1실 방식으로 입원시켜 메르스 전파 위험을 방지한 것이 특징이다.

발열이 동반된 폐렴환자는 경우 빠짐없이 메르스 검사를 실시하며 특히 중환자실에 입원이 필요할 경우 반드시 메르스 검사를 실시하여 메르스 환자가 아님을 확인하고 중환자실로 이송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방문객 면회를 제한하고, 전담감염관리팀을 만들어 병원 환경을 개선하는 등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힘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