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내 난동' 바비킴에 벌금 400만원 선고…"소란 행위 중하지 않아"

입력 2015-06-11 19:43:27 | 수정 2015-06-11 19:44: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비킴 벌금 400만원 바비킴 벌금 400만원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바비킴 벌금 400만원 바비킴 벌금 400만원 / 사진 = 한경DB


'기내 난동' 바비킴에 벌금 400만원 선고…"소란 행위 중하지 않아"

항공 보안법 위반·강제 추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가수 바비킴(본명 김도균·41)이 벌금 400만원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심동영 판사는 11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항공보안법 위반 및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바비킴에 대해 벌금 400만원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판사는 바비킴 벌금 400만원 선고 이유에 대해 “피고인이 비즈니스석으로 비행기 좌석을 예약했지만 항공사 측 실수로 일반석으로 변경돼 불만을 갖게 됐고, (이 점이) 음주에 영향을 끼졌다”고 밝혔다.

이어 “주변 승객에게 불안감을 줬지만, 일부 승객들은 피고인의 소란을 알지 못했을 정도로 소란 행위가 중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공소사실이 모두 유죄로 인정되나 추행당한 승무원이 바비킴의 사과를 받아들였고 바비킴의 처벌을 원하지 않은 점,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벌금 400만원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바비킴은 지난 1월 7일 인천에서 출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술에 취해 고성을 지르고 승무원 A(여·27)씨의 허리를 끌어안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