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확산 책임론 공방…정부-삼성서울병원, 서로 "내 탓 아냐"

입력 2015-06-11 20:29:04 | 수정 2015-06-11 20:29: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확산 책임론 공방 / 메르스 확산 책임론 공방 사진=TV 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확산 책임론 공방 / 메르스 확산 책임론 공방 사진=TV 조선 방송 캡처


메르스 확산 책임론 공방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빠르게 번져가는 가운데 정부와 삼성서울병원의 메르스 확산 책임론 공방이 벌어졌다.

11일 국회 중동호흡기증후군 대책 특별위원회는 질병관리본부와 삼성서울병원을 상대로 메르스 확산 사태의 대처에 대한 질의를 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상희 의원은 “이번 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장은 삼성서울병원을 완전히 치외법권 지대처럼 다뤘다”면서 “오늘 발표에 의하면 전체 환자 122명 가운데 삼성서울병원에서 발생한 환자가 55명으로 어마어마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구나 외래 환자가 1명 또 확진자가 됐다”면서 “삼성서울병원이 이렇게 허술하게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에 전혀 체크가 안 됐다”고 강하게 몰아붙였다.

새누리당 소속 신상진 메르스특위 위원장 또한 “삼성서울병원은 1번 환자를 확진해놓고도 14번 환자에 대해서는 빠르게 확진하지 못했다”면서 “정부와 삼성서울병원은 14번 환자가 평택성모병원에 들린 정보 등을 공유하고 빨리 대처해야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정두련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과장은 “메르스는 국내에서 한 번도 발생한 적 없는 해외 유입 감염병”이라면서 “삼성서울병원에서 1번 환자를 진단할 수 있었던 이유는 중동에 다녀왔다는 단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14번 환자는 중동에 다녀온 환자가 아니고 다른 병원을 거쳐 온 폐렴환자에 불과하다고 봤다”며 “어느 병원에서 메르스가 집단 발병했다는 정보가 없이는 진단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