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팬오션 인수' 하림, 30위권 대기업으로 '껑충'

입력 2015-06-12 17:28:40 | 수정 2015-06-12 17:2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팬오션 하림 품으로 / 팬오션 하림 품으로기사 이미지 보기

팬오션 하림 품으로 / 팬오션 하림 품으로

팬오션 하림 품으로

하림이 해운운송업체 팬오션 인수를 확정 지으면서 자산 규모 9조원, 재계 순위 30위권의 대기업으로 도약했다.

12일 팬오션 변경회생계획안이 가결되면서 주식 감자를 둘러싼 하림그룹과 소액주주 연대의 정면 충돌은 하림 측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로써 하림은 팬오션 인수로 곡물 구입과 운반, 축산·가공, 유통에 이르는 전 과정을 통합할 수 있게 됐다.

이미 하림은 올해 2월 팬오션 인수 계약을 체결한 뒤 1조80억원에 이르는 인수대금 납입도 지난 8일자로 끝마쳤다. 회생안 통과로 팬오션은 다음달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졸업할 전망이다. 2013년 6월 법정관리에 들어간 이후 2년 만이다.

파산 4부 관계자는 "팬오션이 아마도 7월에는 (법정관리) 졸업이 가능할 것"이라며 "부채도 줄고 영업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주식 가치가 시장에서 높게 평가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모든 인수 절차는 주주총회, 이사진 구성 등을 거쳐 8월이면 완전히 마무리될 전망이다. 하림그룹도 그동안 법정관리 상태에서 제약을 받던 팬오션의 경영이 정상화되면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팬오션의 기존 인력에 해외 전문가 등을 더해 곡물사업부를 구성할 계획이다.

향후 절차에 대해 하림 측은 "서울지법 파산부 승인에 따라 오는 17일 팬오션 주식의 매매거래를 정지하고 신주 발행과 유상증자와 감자, 신주 상장 거래 등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이에 앞서 다음주 초인 16일께 인수단을 구성해 경영권 인수 준비 작업을 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회생안 가결로 1.25대1 추가 감자에 따른 손실을 입게 된 소액주주 연대는 법정 대응을 강구하고 있다. 팬오션 소액주주권리찾기카페 대표는 "기존 주주에 대한 권리 감축이 포함된 회생안 통과를 문제삼는 세 가지 소송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