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를 울려' 신지운, 휴식 중에도 대본 삼매경

입력 2015-06-13 00:08:00 | 수정 2015-06-13 00:0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자를 울려' 신지운이 대본 삼매경에 빠져있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500 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연출 김근홍)에 합류해 야망으로 가득찬 '재벌 3세' 강민서 역을 소화하고 있는 신지운이

드라마 촬영현장에서 열정적으로 대본을 숙지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12일 신지운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진에서 신지운은 바쁜 스케줄과 긴박한 촬영 현장 속에서도 뛰어난 집중력으로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그는 조각같은 옆모습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