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타히티 아리, 무명 아이돌 설움 고백 "음악방송, 노래 잘라 오라고…"

입력 2015-06-12 18:22:37 | 수정 2015-06-12 18:22:37
글자축소 글자확대
타히티 아리 / 타히티 아리 사진=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타히티 아리 / 타히티 아리 사진=JTBC 제공


타히티 아리

타히티 아리와 아리의 어머니가 무명 아이돌의 설움을 고백했다.

오는 6월1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엄마가 보고있다’ 8회에서는 24년차 무명 배우인 엄마와 무명 가수 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주인공은 걸그룹 타히티의 막내 ‘아리’. 의뢰인인 엄마는 걸그룹이지만 TV에 나오지 않는 딸이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 궁금한 마음에 ‘엄마가 보고있다’에 사연을 의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리의 엄마는 딸이 4년간 활동하면서 벌어온 수입을 공개했다. 아리의 엄마는 “딸이 아이돌이라고 하면 주위에서 돈을 많이 벌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4년째 활동하면서 벌어온 돈은 0원”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리 역시 무명가수로서의 서러움과 고충을 고백했다. “음악 방송에 나갈 수 있어 기뻐했는데 녹화 전날 관계자에게 전화가 와서 ‘노래를 2분으로 잘라오라’고 했다”라며 “제대로 된 무대를 보여줄 기회가 적어 아쉽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타히티는 최근 중국 진출을 앞두고 ‘엄마가 보고있다’에 리허설 현장을 공개했고, 그 현장에는 타히티의 오래된 팬들이 함께 했다. 타히티는 바쁜 시간을 쪼개 찾아와준 팬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서툰 솜씨지만 정성껏 밥상을 차렸다. 아리를 비롯한 타히티 멤버들은 각자의 추억이 담긴 음식을 준비했다. 예상치 못한 선물을 받은 팬들은 큰 감동을 받았다는 후문.

한편, 타히티의 막내 ‘아리’의 하루는 6월 1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엄마가 보고있다’ 8회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