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UMF 알레소·닉키 로메로, 돌연 불참 발표…메르스 때문에?

입력 2015-06-12 22:08:30 | 수정 2015-06-12 22:08:30
글자축소 글자확대
UMF기사 이미지 보기

UMF


UMF

울트라뮤직페스티벌에 유명 해외 아티스트들이 돌연 불참을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

울트라뮤직페스티벌 코리아 2015(이하 UMF)는 12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DJ 알레소(Alesso)와 닉키 로메로(Nicky Romero)의 출연 취소를 발표했다. 두 사람 모두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인기 DJ로 당초 UMF에 헤드라이너 급으로 초청돼 무대를 꾸밀 예정이었다.

UMF는 "알레소가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인해 로드 투 울트라 타일랜드를 포함한 이번 주말 모든 아시아 투어 스케줄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알레소는 UMF를 통해 "정말 죄송합니다. 주치의에 의해 이번 주말에 있는 투어는 불가능하다는 판정을 받았고, 이로 인해 아시아에 있는 멋진 팬들을 못 만나게 되어 매우 처참한 심정입니다. 그러나 다음엔 꼭 아시아 투어로 찾아뵙겠습니다. 페스티벌을 즐겁게 즐기기를 바랍니다. 가능한 빨리 다시 아시아로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UMF는 닉키 로메로 역시 "건강상의 이유로 울트라 코리아를 포함한 아시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며 "닉키 로메로는 깊은 사과와 유감을 전했으며 다음 아시아 투어에 반드시 더 멋진 스테이지를 선사하겠다는 약속을 전했다"고 밝혔다.

UMF는 12, 13일 이틀간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다. 당초 닉키 로메로는 12일, 알레소는 13일 공연에 오를 예정이었다. UMF는 여성 듀오 NERVO가 알레소를 대신해 출연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