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사냥' 성시경 "속궁합은 수박과 같다"…왜?

입력 2015-06-12 13:42:26 | 수정 2015-06-12 13:42: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녀사냥' 성시경 / 사진 = 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마녀사냥' 성시경 / 사진 = jtbc 제공


'마녀사냥'에 출연중인 가수 성시경이 연애와 관련된 공감대를 형성했다.

성시경은 최근 진행된 '마녀사냥' 96회 녹화에서는 '전 남자친구와의 사이에서 생긴 트라우마 때문에 사귀기도 전에 남자의 정력에 대한 속설에 집착하며 속궁합을 따지는 친구'와 관련된 시청자 사연을 듣고 "속궁합은 수박과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박이 잘 익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사서 쪼개봐야만 알 수 있다. 속궁합 역시 사귀기 전에는 임의로 확인할 수 없다. 두 사람의 사랑이 결실을 맺을 때 비로소 알 수 있는 것"이라며 "겉모습만으로 속궁합을 따지고 사람을 판단하는 건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유세윤은 짓궂은 표정과 함께 잘 익은 수박을 확인할 수 있는 기발한 방법을 제시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