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문수, 특강에서 메르스 언급…"죽은 사람 없는데 왜 난리냐"

입력 2015-06-13 09:45:00 | 수정 2015-06-13 09:4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김문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김문수



김문수 전 지사가 메르스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오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경남 창원시 마산대학교에서 '내가 꿈꾸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린 특강에 참석했다.

이날 특강에서 김문수 전 지사는 1945년 광복 직전 미국이 일본에 원자폭탄을 투하한 사실을 설명하던 중 "원자폭탄이 떨어지면 열이 어마어마하고 빛으로 다 타버려 불이 나고 다 깨진다"며 "그러면서도 메르스, '중동 낙타 독감'을 겁내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김문수 전 지사는 "메르스가 독감인데, 물론 막아야죠. 정부가 잘못한 것도 있지만, 메르스가 '중동 낙타 독감'인데 이것 때문에 난리다"며 "마산 쪽에는 격리수용자가 있지만 죽은 사람이 없는데도 난리다. 그런데 원자폭탄은 아무도 겁을 안 내 희한하다"고 전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이어 "미국 소고기 먹으면 광우병 걸린다고 데모하고 난리 친 나라는 우리밖에 없다"며 "미국 소고기 먹고 광우병 걸리고 배탈 난 사람 손 들어봐라, 없잖아. 대한민국 사람 웃겨"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