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여친클럽 변요한, 내 여자에겐 ‘꿀명수’

입력 2015-06-13 11:43:00 | 수정 2015-06-13 11:4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 남자의 ‘두 얼굴’ 때문에 오늘도 행복한 금요일이었다. tvN <구여친클럽> 속 변요한은 수진(송지효 분)의 뒤에서 든든히 외조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수진의 곁을 맴도는 조건(도상우 분)에게는 무서운 경고까지 보이며 그야말로 방명수로부터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데리러 가고, 바래다 주고, 마냥 기다리고. 어찌 보면 남자친구들이 가장 귀찮아하는 것들이 명수(변요한 분)에게는 그저 당연하고, 하고 싶은 일이었다. 영화 작업 때문에 한창 바빠진 수진에게 특별한 도움을 줄 수 없던 명수였지만 종일 곁에서 수진을 지켜보고 기다리며 짧게나마 어깨를 내어주는 것만으로도 상대를 행복하게 만드는 그는 진정한 ‘사랑꾼’이었다.

그런 명수에게서 느껴지는 세심한 배려심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명수만의 따뜻한 사랑법에 푹 젖어들게 만들었다. 수진과 조건이 함께 작업하는 것이 너무나도 싫지만 사랑하는 수진이의 꿈을 지켜주기 위해 애써 웃으며 “네가 하고 싶으면 하는 거지. 네가 좋으면 나도 좋아.”라고 말할 때도, 밤새 일하고 차 안에서 잠든 수진을 위해 손으로 햇빛을 살며시 가려줄 때도 명수의 사랑은 눈에 보이는 것처럼 따뜻하게 전해졌다.

특히 수진의 영화사 직원인 은혜(강수진 분)가 남자친구가 준 용돈으로 회식비를 쏜다는 말에 수진이에게 자신의 체크카드를 건네며 “은혜 돈 쓰게 하지 말라”는 명수는 여자친구의 체면까지 살려주는 진정한 외조의 왕임을 보여주기도. 수진이를 생각하는 마음과 그 마음을 표현하는 귀여운 모습은 수진이뿐만 아니라 시청자들까지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렇게 따뜻한 명수도 수진과 조건의 포옹을 목격하고는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내가 내 여자 함부로 건드리지 말랬지”라며 조건의 멱살까지 잡아채는 ‘버럭’ 명수의 눈빛에서는 단순한 질투가 아닌 자신의 여자를 지키고자 하는 절실함까지 엿보여 그의 버럭하는 그 심경마저 이해시켰다.

조건 때문에 처음으로 수진과 다투면서 되려 화를 내는 수진의 모습에 섭섭할 법도 했지만 '좋은 남친' 명수는 결국 홀로 괴로워하다 먼저 연락하고, 결국 집까지 찾아가며 언젠가 ‘좋아하는 마음이 모든 걸 이긴다’고 했던 그 마음과 그 모습이 그대로임을 보였다.

특히 이날 변요한은 특유의 눈웃음으로 귀여우면서도 자상한 외조의 왕 방명수를 제대로 그려내며 여성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만들다가도, 연적인 조건 앞에서는 진지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면모까지 발휘하면서 ‘두 얼굴’의 좋은 예를 보여줘 방송을 보는 내내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