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맹기용, '맛있는TV' 하차…제작진이 밝힌 하차이유는?

입력 2015-06-13 17:58:03 | 수정 2015-06-13 17:5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맹기용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맹기용




맹기용이 '맛있는 TV'에서 하차했다.

13일 방송된 MBC ‘찾아라 맛있는 TV’(이하 맛있는 TV) 에서는 하차소식이 전해진 맹기용의 방송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맹기용은 환한 표정으로 인사했다. 평소처럼 MC 김호진이 만든 비빔당면을 맛있게 먹거나, 신보라와 경기도 용인의 한 젖소 목장을 찾아 다양한 음식을 먹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맹기용 하차에 대한 그 어떤 말과 자막도 나오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MBC는 “스케줄이 바빠지면서 맹기용 본인이 하차를 요구하면서 결정된 것”이라고 맹기용의 하차 소식을 밝혔다.

앞서 맹기용 셰프는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를 받은 바 있다. 성희성 PD는 "맹기용 셰프 본인과 프로그램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 중"이라며 "여러 가지 고려해 시청자분들의 반응을 알아보고 있다. 출연 여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불편해하는 분들이 있는 걸 알고 있다. 맹기용과 상의 후 결정하겠다"고 말한 상태다.

맹기용 하차소식에 누리꾼들은 "맹기용 진짜 하차인가" "맹기용 냉부해는?" "맹기용 결국 이렇게" "맹기용 안타깝다" "맹기용 얼굴은 잘생겼네" "맹기용 요리를 너무 못하니" "맹기용 스케줄이 있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