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서울병원 부분폐쇄…박원순 "자체 통제에 맡긴 것이 화 불렀다"

입력 2015-06-14 10:32:41 | 수정 2015-06-15 10:33: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원순 / 박원순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원순 / 박원순 사진 = 한경DB

삼성서울병원 부분폐쇄 박원순

삼성서울병원이 부분폐쇄된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삼성서울병원의 메르스 감염 사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삼성서울병원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등과 관련한 병원 관리를 정부와 서울시가 나서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14일 오전 메르스 관련 대책회의에서 "삼성서울병원은 그동안 메르스 대응과 관련해 국가방역망에서 사실상 열외 상태였고 그것이 오늘날 큰 화를 불렀다. 삼성서울병원에 전권을 맡기는 건 부적절하고 정부와 시가 참여하는 특별대책반이 업무를 총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전날인 13일 응급실과 외래 진료실을 오가며 환자 이동을 돕던 직원(55)이 137번째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자 병원 폐쇄조치에 준하는 ‘부분 폐쇄’에 들어갔다. 이 직원은 증상 발현한 후에도 9일간 병원 응급실과 병동, 외래 등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삼성서울병원은 외래·입원을 비롯해 응급실 진료도 중단했다.

서울시는 137번 메르스 확진 환자의 이동 동선 등 병원 자체 조사자료와 해당 직원과 마찬가지로 외주업체에 소속돼 파견된 이송요원 등 비정규직 인력 현황을 제출해 달라고 삼성서울병원측에 요청한 상태다.

이에 대해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14번 메르스 확진 환자가 확인된 이후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민간합동팀(TF)과 함께 역학조사, 방역 대책을 추진해왔다”며 “모든 것은 방역 당국과 협의돼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