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환자 7명 늘어 145명…4차 감염 또 발생

입력 2015-06-14 11:14:56 | 수정 2015-06-14 11:14:56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환자 7명 늘어 145명 / 메르스 환자 7명 늘어 145명 사진=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환자 7명 늘어 145명 / 메르스 환자 7명 늘어 145명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메르스 환자 7명 늘어 145명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7명이 추가돼 총 145명으로 증가했다.

추가된 환자 중 3차 감염자에게 메르스 바이러스를 옮은 4차 감염자가 또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14일 오전 메르스 환자 현황을 발표했다.

추가 환자 중 3명은 14번 환자가 내원했던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5월27~29일 사이에 노출됐던 사람들이다. 139번(64·여), 140번(80·여), 142번(31) 환자다.

나머지 141번(42) 환자는 5월27일 삼섬서울병원 외래 내원자와 동행했다가 바이러스를 옮았다. 지난 10일 확진된 115번(77·여) 환자에 이어 삼섬서울병원 응급실 밖 환자가 두 번째로 나온 것이다.

또한 145번(37) 환자는 6월5~6일 76번(75·여·6월10일 사망) 환자를 구급차로 이송하는 데 동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33번(70) 환자인 민간구급대 소속 구급차 운전자에 이은 두 번째 4차 감염자다.

143번(31) 환자는 5월25~28일 16번(40) 환자와 대전대청병원에 체류했고, 144번(71) 환자는 5월27~29일 15번(35) 환자와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의 같은 층에 입원했던 것으로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