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S2 '프로듀사' 김수현, 박력 폭발 '그네 키스'! 역대급 키스신 등극!

입력 2015-06-15 03:23:00 | 수정 2015-06-15 03:2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프로듀사’ 김수현이 ‘그네 키스’로 박력을 폭발시키며 여심을 휘어잡았다. 김수현은 4회 ‘손우산 신’-6회 ‘기습포옹 신’에 이어 ‘그네 키스신’으로 또 하나의 레전드급 마성의 엔딩을 만들어내며 여심을 요동치게 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금토 예능드라마 ‘프로듀사’(극본 박지은/ 연출 표민수, 서수민) 10회는 ‘예고의 이해’라는 부제로 전파를 탔다. 1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프로듀사’는 수도권 기준 15.4%, 전국 기준 14.6%로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갈아치우며, 무서운 기세로 대박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0회에서는 백승찬(김수현 분)이 자신의 마음을 탁예진(공효진 분)에게 전하는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의 심장을 쿵쾅거리게 했다.

승찬은 예진에게 마음을 전하기 위해 팬더 인형에 자신의 목소리를 담았고, 이를 전하기 위해 예진에게 달려갔지만 라준모(차태현 분)의 고백에 인형을 건네지 못했다. 오히려 예진은 승찬이 신디(아이유 분)를 좋아한다고 오해를 했고, 승찬에게 연애상담을 해주겠다고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예진은 “그런데 너 어설프게 고백 하지 마라”며 “사랑에도 예고편이 필요한 거야”라고 조언해 눈길을 끌었는데, 이에 승찬은 “선배라면 어떤 예고가 보고 싶은데요?”라고 물어 예진을 향한 사랑의 예고편을 만들 준비를 했다.

예진은 “좋은 예고? 난 솔직한 거. 두근대게 하고 완전 혼을 빼놓고 다 좋은 데 다들 그렇게 하는데 나는 그래서 진심이 담긴 예고가 더 좋아 솔직하고 담담한 거”라고 말했다. 이후 예진은 본의 아니게 승찬의 팬더 인형 속 고백을 듣게 돼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팬더 인형에서는 “선배가 보기엔 아직 어리고 부족하고 어설프겠지만 이런 저라도 괜찮으시다면, 이런 제 마음이라도 괜찮으시다면 제가 선배 곁에 있고 싶습니다”라고 담담하지만 솔직한 마음을 담은 승찬의 목소리가 흘러나왔고, 예진은 승찬의 마음을 충분히 느낀 듯 했다.

이후 예진은 승찬을 놀이터로 불러 “니가 왜 나를? 난 상상도 못했지”라며 승찬의 고백을 전혀 예상치 못했음을 밝혔다. 이에 승찬은 “그러니까 의도한 건 아니지만 예고는 된 거죠? 제가 살면서 처음 있는 힘을 다해 용기를 내서 고백할 거라는 예고”라고 말한 후 있는 힘을 다해 자신의 진심을 한 번 더 전해 보는 이들을 순간 정지 상태로 만들었다.

바로 승찬이 그네를 당겨 예진의 입술에 자신의 입술을 맞대 진심을 표현한 것. 특히 승찬이 예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예상치 못한 순간 박력 있는 그네 당기기 스킬로 심쿵 ‘그네 키스’가 완성돼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만들었다.

이처럼 승찬은 잘 만든 예고편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 뒤 강렬한 한방이 있는 본편 고백인 ‘그네 키스’로 여심을 포획하며 마성의 연하남에 등극했다. 예진 앞에서 순한 어린 양 같던 승찬이 있는 힘껏 자신의 진심을 던지는 순간, 승찬의 박력과 남자다운 매력이 쏟아져 나오며 예진에게 ‘후배’가 아닌 ‘남자’로 다가섰음을 느끼게 했다.

무엇보다 박력 넘치는 ‘그네 키스’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가 예진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고백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프로듀사’는 야근은 일상, 밤샘은 옵션, 눈치와 체력으로 무장한 KBS 예능국 고스펙 허당들의 순도 100% 리얼 예능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