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킬리만자로의 표범, 선우 호감 표시…왜?

입력 2015-06-15 03:33:05 | 수정 2015-06-15 03:33: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킬리만자로의 표범이 찜질중독 양머리의 호감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1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6대 가왕을 향해 복면 가수들이 도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찜질중독 양머리 씨가 오늘 리허설을 하면서 표범 씨의 목소리를 듣고 잘생긴 목소리라며 관심을 표했다”고 밝혔다.

이에 킬리만자로의 표범은 “저도 작가님을 통해 들었는데요. 그냥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성주가 “여자분들한테 인기가 많으신가 보다”고 묻자 킬리만자로의 표범은 “없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이어 “이런 대시가 흔한 일이냐”는 김성주의 질문에 킬리만자로의 표점은 “아닙니다.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복면가왕’에서 찜질중독 양머리는 뮤지컬 배우 선우로 밝혀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