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베토벤 바이러스 정체는?

입력 2015-06-15 03:37:34 | 수정 2015-06-15 03:37: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베토벤 바이러스는 과거 샵의 멤버 장석현이었다.

1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은 4, 5대 가왕을 차지한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에 도전장을 던진 새로운 8명의 복면가수들의 치열한 1라운드 대결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네 번째 무대에 오른 '베토벤 바이러스'와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는 여행스케치의 '별이 진다네'를 열창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가 승리했고 '베토벤 바이러스'는 솔로 곡 무대를 위해 준비한 이은미의 '녹턴'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이후 가면을 벗은 '베토벤 바이러스'는 과거 그룹 샵의 리더였던 장석현으로 밝혀졌다.

장석현은 "가면을 벗는 순간 감정이 북받쳐 올라서 눈물이 나려고 하더라"며 "가수로 인정받고 싶다기보다 그저 샵에 장석현이라는 친구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주면 좋겠다. 혼자 다 하니까 힘들더라. 서지영, 이지혜가 참 힘들었겠구나 싶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복면가왕’에서는 플라워 보컬 고유진이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