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새누리 김용태 "메르스, 6일만에 대통령 보고…박원순 성공·정부 실패" 비난

입력 2015-06-15 09:31:00 | 수정 2015-06-15 14:04: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새누리 김용태 박원순 언급 새누리 김용태 박원순 언급 / 연합뉴스TV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새누리 김용태 박원순 언급 새누리 김용태 박원순 언급 / 연합뉴스TV 캡처

새누리 김용태 박원순 언급

새누리당의 김용태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메르스 대응을 언급했다.

김용태의원은 15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메르스 같은 사안에 대해 ) 과소조치가 문제이지 과잉조치가 문제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박원순 시장은 잘 했다”고 칭찬했다.

정부 조치에 대해서는 "6일 만에 대통령한테 보고했다는 것도 잘 이해가 되지 않고 국무총리가 부재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챙기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비서실장, 청와대 정책실 여러 사람들이 이 문제를 챙겼어야 하는데 아쉽다. 특히 보건복지부 장관 말고라도 경제부총리가 있고 사회부총리가 있는 판에 아무리 국무총리가 부재하더라도 이렇게 컨트롤타워 없이 우왕좌왕 했다는 건 참으로 유감스럽고 개탄스러운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항간에 떠도는 말 중에서 이번 사태에서 반드시 없어져야 할 세 가지가 있다고 한다. 참으로 독한 메르스. 무능하기 짝이 없는 정부. 오만하기 그지없는 삼성병원이란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 문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게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느냐. 그래서 과연 신뢰를 바탕으로 국민의 일치된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느냐다. 그런 면에서 박원순 시장은 성공했고 정부는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