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EXR 전속 모델 최시원-김나영 첫 공식석상

입력 2015-06-15 10:00:07 | 수정 2015-06-15 10:0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피드 라이프스타일(Speed Lifestyle)브랜드 EXR이 ‘WILD Night’행사를 시작으로 리브랜딩의 서막을 알렸다.

이날 행사장에는 중국과 한국을 포함 약 400명이 넘는 패션업계 관계자 및 스포츠, 아티스트 인플루언서들의 축하 속에 성황리에 끝이 났다. 특히, 2015 FW부터 EXR의 뉴 페이스가 된 최시원, 김나영이 첫 공식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내 자리를 빛냈다. 최시원의 등장에 현지 언론의 뜨거운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EXR의 성공적인 리론칭을 알렸다.

명실공히 패셔니스타로 꼽히는 김나영 또한 중국에서도 그녀만의 패션센스를 선보여 관심을 끌었다.

EXR 관계자는 “이번 중국 시장 리론칭을 기점으로 EXR이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스피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을 기대한다.”며 “2015년 레나토 몬타네르와 함께 최상의 퍼포먼스로 진화된 EXR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EXR은 지난 2월 5일 강남구 역삼동 라움에서 ‘아스펜 투 알래스카(Aspen to Alaska)’라는 컨셉 아래 야외 글램핑 무드 속에서 웅장하고 신비로운 대자연 속 EXR의 모터스포츠 라이프스타일이 표현된 ‘EXCELERATE Night(BRANDNEW PROJECT)’행사로 리브랜딩 된 모습을 처음으로 선보인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