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박 2일' 김종민-신지, '여사친 특집' 모범 답안

입력 2015-06-15 10:59:00 | 수정 2015-06-15 10:5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1박 2일’ 김종민-신지가 진정한 ‘남사친’과 ‘여사친’의 모범 답안을 보여줬다. 서로를 너무나 다 잘아는 두 사람은 시작부터 티격태격하더니 알콩달콩 ‘앙숙케미’로 눈부신 활약을 보여주며 이번 특집의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1박 2일’은 전국 기준 15.5%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1박 2일’이 속한 ‘해피선데이’ 또한 수도권 기준 14.3%, 전국 기준 14.1%의 시청률로 동 시간대 예능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 범접할 수 없는 독보적 기록을 세우며 적수 없는 일요일 예능 강자임을 증명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38선을 기준으로 점점 더 북쪽으로 자연의 미를 찾아가는 ‘더더더 여행’ 마지막 이야기와 ‘여사친’과 떠나는 두근두근 우정여행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번 주 김종민과 신지는 복불복 게임에서 복수혈전을 방불케 하는 애증의 관계를 보여주는가 하면, 안 보이는 곳에서는 진심으로 서로를 걱정하고 챙겨주는 의리를 보여줘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등장 전부터 김종민과 신지는 인사만 하고 끊는 쿨한 전화통화로 감출 수 없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한 신지는 다른 게스트들을 보느라 정작 자신을 가리는 김종민에게 “카메라 가리지마!”라고 시원하게 말하는 등 예사롭지 않은 우정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특히 신지는 오프닝 내내 자신을 무시한 김종민에게 복수할 기회를 호시탐탐 노렸는데, 이어진 간식 복불복 ‘달걀 박치기’에서 화려한 ‘날달걀 스파이크’ 기술을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반대로 두 번째 복불복에서는 김종민이 일부러 소금물을 선택해 신지에게 복수를 시도했지만, 신지가 오히려 뛰어난 연기로 김종민을 속여 톰과 제리 같은 앙숙케미로 보는 이들을 즐겁게 했다.

무엇보다 신지는 ‘1박 2일 시즌1’부터 ‘시즌3’까지 모두 출연한 ‘1박 2일 역사의 산증인’으로 남다른 예능감을 선보이며 촬영 분위기를 이끌어 갔다. 신지는 점심 복불복에서 회전그네를 타며 여유롭게 신발을 던졌고, 이를 김종민이 ‘척’하고 단 번에 잡아내 예능 경력 17년의 노련미를 뽐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