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중주' 김국진 "코미디는 재미있다. 시청자에게 무한재미 선사할 것"

입력 2015-06-15 14:32:00 | 수정 2015-06-15 14:3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사와 예능이 결합된 실험적인 형식의 꽁트쇼 <재밌는 세상구경 오중주>의 타이틀 촬영현장에서 만난 개그맨 김국진이 설레임 가득한 기분을 표현했다.

꽁트쇼 <재밌는 세상구경 오중주>는 매회 시사, 연예, 경제의 시시콜콜한 사회 이슈를 꽁트쇼 형식으로 만들어 방송한다. ‘벌떡뉴스’, ‘뒷골브레이커’, ‘분노통역자’, ‘중년탐구생활’ 등의 코너형식으로 방송된다.

김국진은 ‘벌떡뉴스’와 ‘웃통까고 강적들’로 제목부터 평범하지 않은 코너에 출연한다.

김국진은 “제작진이 신인시절 ‘일밤’(일요일 일요일 밤에)을 함께한 멤버이다. 서로에 대한 성향을 잘 안다. 오랜만에 코미디를 해보는 상황이라 신뢰감이 가는 팀들과 한다고 해 출연을 결정했다”며 출연계기를 밝혔다.

꽁트쇼를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육상경기에 비교하자면 꽁트는 단거리, 시트콤은 중거리, 드라마는 장거리로 비유할 수 있다. 똑같은 대본을 가지고 장르별로 찍는다면 꽁트는 10분, 시트콤은 25분, 드라마는 60분 정도로 촬영하게 될 것이다. 장르에 따라 반응의 시간이 다르다. 단거리분야인 꽁트는 그만큼 짧은 시간 안에 표현해야 한다. 그래서 더욱 설레고 재미있는 것이다.”

특히 “신인시절에 잠깐 맛본 꽁트에 대한 맛을 기억하고 있다. 개그로 시작한 사람들의 특징일 것이다. 마음속에 항상 가지고 있던 부분이다. 이 설레임을 가지고 재미있게 찍고 싶다. 수시로 변화가 가능한 것이 코미디다. 또한 코미디는 재미있다. 당연히 재미있게 할 것이다. 시청자에게 무한재미를 선사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코미디 보다 더 웃긴 시사이슈를 담은 꽁트쇼 <재밌는 세상구경 오중주>는 6월 25일 (목) 밤11시 TV조선에서 첫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