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정' 이연희, 절체절명 위기 속 '공명' 재등장

입력 2015-06-15 16:06:00 | 수정 2015-06-15 16:0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명이 살아서 이연희에게 돌아왔다. ‘화정’ 측은 이연희가 목숨을 위협받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 든든한 흑기사의 모습으로 돌아온 공명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높였다.

사이다 같이 뻥 뚫리는 전개와 최강 흡입력으로 월화 드라마 1위를 이어가고 있는 MBC 54주년 월화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김상호, 최정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측은 양 손을 포박당한 채, 날카로운 칼날에 위협을 당하는 이연희(정명 역)의 위태로운 모습과 삿갓을 벗고 이연희를 향해 얼굴을 드러낸 공명(자경 역)의 애틋한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18회에서는 광해(차승원 분)에게 정체를 고백한 정명이 인목(신은정 분)의 역모 누명이 허균(안내상 분)의 계략임을 밝히고, 허균을 잡기 위해 광해와 손 잡는 과정이 긴박하게 그려졌다. 이 가운데 검은 삿갓을 쓴 의문의 남자가 정명을 찾아 다니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높인 바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정명이 괴한들에게 납치를 당해, 위협 받는 절박한 상황에 놓여있어 시선을 끈다. 정명은 양 손을 포박 당한 채 턱 끝에 겨눠진 날카로운 칼을 응시하며 두려움에 떨고 있는데, 그의 표정에는 공포심과 함께 체념이 어려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반면 검은 삿갓을 쓴 남자가 위기에 빠진 정명을 바라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삿갓을 벗고 정체를 드러낸 그는 다름아닌 자경이었다. 자경은 정명이 일본 유황광산에서 일할 당시 가장 절친한 친구이자, 정명 지킴이로서 그의 곁을 묵묵히 지켜온 ‘호위무사’.

더욱이 자경은 정명이 일본을 탈출하면서 정명을 지키고자 자신을 희생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당시 자경은 “먼저 가면 나도 널 따라 조선으로 갈 거야. 네가 어디 있든 찾아낼 거다”라며 약속해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군바 있다.

이에 자경이 재등장하면서 그가 앞으로 ‘정명 지킴이’로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높인다. 동시에 정명을 향해 깊은 애정을 품고 있는 자경의 합세가 정명-주원(서강준 분)-인우(한주완 분)로 이어지는 삼각 로맨스 판도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