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상류사회' 유이-임지연, '상큼 발랄' 대기시간 포착

입력 2015-06-15 16:30:00 | 수정 2015-06-15 16:3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셀카 삼매경에 빠진 유이와 임지연의 촬영 현장 대기시간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유이와 임지연은 지난 8일(월) 첫 방송된 <상류사회>에서 신분을 숨기고 살아가는 당찬 재벌의 딸 ‘장윤하’와 가난하지만 밝은 천성으로 주변을 환하게 만드는 ‘이지이’로 각각 분해, 사랑스러운 절친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인상적인 첫 신고식을 치렀다.

실제 촬영장 단짝으로 알려진 유이와 임지연은 촬영 전 대기시간을 활용해 실전과 같이 꼼꼼한 리허설을 맞춰봄은 물론, 틈틈이 못 다한 담소를 나누며 돈독한 우정을 쌓아가는 중이라고.

오늘(15일) 공개된 사진은 윤하와 지이의 주 활동 무대인 푸드마켓 촬영 현장으로, 막간을 이용해 사진을 찍으며 소녀처럼 즐거워하는 유이와 임지연의 모습이 담겨있다. 자석처럼 서로에게 딱 달라붙어 있는 두 사람은 시시각각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바꿔 보이며 상큼 발랄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특히, 해당 사진은 임지연의 인스타그램(limjjy2)에도 게재돼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으며, 그 관심은 두 사람의 활약하고 있는 <상류사회>에 대한 관심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