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LG 퇴출 한나한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구단 결정 존중"

입력 2015-06-15 17:28:16 | 수정 2015-06-15 17:2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나한 루이스 히메네즈

LG 트윈스가 부진 탈출을 위해 코치진 개편에 이어 외국인 타자를 교체했다.

LG는 15일 KBO에 잭 한나한(35)에 대한 웨이버공시를 요청하고, 새 외국인 타자로 루이스 히메네즈(27)와 총액 35만 달러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LG를 떠나게 된 한나한은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하다. 팀의 상황이 현재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어서 구단의 결정을 존중한다. 모든 선수들, 코칭스태프, 구단관계자들에게 미안함을 표한다"라고 자신을 방출한 구단을 이해하고 있음을 말했다.

한나한은 종아리 부상으로 개막전부터 팀에 합류하지 못하다 5월이 지나서야 1군 무대에 데뷔를 했다. 그러나 부상에서 100% 완치되지 못해 지명타자로 주로 나서 활용도가 떨어졌다. 한나한이 LG에서 거둔 성적은 타율 .327 4홈런 22타점이다.

한편, 도미니카 출신인 루이스 히메네즈는 3루수 우투우타 선수로 2013년 미국 프로야구 LA 에인절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 지난해까지 활약했다. 올해는 밀워키 브루어스를 거쳐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뛰었다.

메이저리그 통산 6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17을 기록했고,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는 통산 61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5, 홈런 91개, 453타점, 82도루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