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구 첫 메르스 확진, 직원들과 회식+공중목욕탕도 다녀와…현재 상태는?

입력 2015-06-16 06:31:00 | 수정 2015-06-16 11:33: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구 메르스 대구 첫 메르스 확진 대구 메르스 대구 첫 메르스 확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대구 메르스 대구 첫 메르스 확진 대구 메르스 대구 첫 메르스 확진 / SBS 방송 캡처


대구 메르스 대구 첫 메르스 확진


대구에서 처음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16일 대구시는 남구청 주민센터 소속 공무원인 A(52)씨가 메르스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13일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나 집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공중목욕탕을 다녀왔으며, 전날(15일) 보건소를 찾았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7∼28일 어머니가 입원한 서울삼성병원 제2응급실에 병문안을 다녀왔고 같이 병문안을 갔던 A씨의 누나는 지난 10일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아 대전 한 병원에 격리 중이다.

A씨는 전날 격리되기 전까지 업무를 계속해 왔으며, 직원들과 회식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