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쓰리 썸머 나잇' 손호준 "3일 간의 일탈 기회 주어진다면 클럽 가고파"

입력 2015-06-15 18:10:37 | 수정 2015-06-15 18:10: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쓰리 썸머 나잇' 손호준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쓰리 썸머 나잇' 손호준 / 사진 = 한경DB


'쓰리 썸머 나잇' 손호준 "3일 간의 일탈 기회 주어진다면 클럽 가고파"

영화 '쓰리 썸머 나잇' 손호준이 3일 간의 일탈 기회가 주어진다면 클럽에 가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쓰리 썸머 나잇'(감독 김상진, 제작 더 램프(주)) 제작보고회에 김상진 감독과 배우 김동욱, 임원희, 손호준, 윤제문, 류현경이 참석했다.

극중 갑에게 지친 제약회사 영업사원 왕해구 역을 맡은 손호준은 영화처럼 3일의 일탈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무얼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 "클럽에 가고 싶다. 자유롭게 놀 수 있으면 클럽을 한 번가서 놀아보고 싶다. 춤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답했다.

이후 3일 간의 일탈이 주어진다면 임원희는 여행을, 김동욱은 스쿠버 다이빙을 하고 싶다고 말하자 손호준은 "나만 이상한 대답을 한 것 같다. 나도 다시 이야기하면 안 되냐"며 "난 등산을 하고 싶다"고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욱, 임원희, 손호준, 윤제문, 류현경 등이 출연하는 '쓰리 썸머 나잇'은 화려한 일탈을 꿈꾸며 해운대로 떠난 세 친구 명석(김동욱 분), 달수(임원희 분), 해구(손호준 분)가 눈을 떠보니 조폭, 경찰, 그리고 여자 친구에게 쫓기는 신세가 돼 겪게 되는 3일 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