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직원, 메르스 확진…이동경로 방역

입력 2015-06-15 19:47:36 | 수정 2015-06-15 19:4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직원 /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직원 사진=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직원 /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직원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직원

수원 소재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15일 오전 사내 게시판에 '사내 메르스 현황' 공지글을 통해 "질병관리본부가 14일 발표한 추가확진자 7명 중 한 명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 근무하는 직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알렸다.

해당 직원은 지난 13일까지 5차례에 걸친 병원 검사와 한 차례 질병관리본부 검사에서 음성 또는 재검사 판정이 이어졌으나 14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양성 판정을 받고 확진자로 최종 분류됐다.

삼성전자는 이 직원이 확진판정을 받기 이전인 지난 13일에 같은 부서 직원 등 직접 접촉 가능성이 높은 직원들에 대해 자택격리 조치를 취했고, 양성 판정을 받은 14일에는 접촉 가능성이 있는 직원 전원으로 확대해 자택 격리했다.

삼성전자는 또 해당 직원으로부터 발열증세로 입원했다는 통지를 받은 직후 이 직원이 근무했던 사무실과 회사 내 이동경로에 대해 3차례 방역을 실시했다. 해당 직원은 지난 6일 발열증세를 보여 입원한 이후 줄곧 병원에 머무르고 있으며 현재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수원사업장에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삼성전자는 그동안 운영하던 상황실을 24시간 체제로 강화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임직원들 사이 불안감이 커질 것을 우려해 사내 게시판을 통해 먼저 알렸다"며 "부서나 근무했던 건물 등은 추가로 공개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