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구 메르스 환자, 확진자 가족과 접촉 후 자진신고 안해…대중탕 이용까지

입력 2015-06-16 17:18:52 | 수정 2015-06-16 17:18: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구 메르스 / 대구 메르스 사진=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대구 메르스 / 대구 메르스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대구 메르스

16일 질병관리본부가 실시한 남구청 대명3동주민센터 소속 공무원 A(52)씨가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A씨의 동선이 논란이 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7~28일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있는 어머니 병문안을 다녀온 이후 지난 13일부터 오한을 동반한 감기증세를 보였다.

A씨는 증상이 나타난 뒤 이틀이 지나서야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고,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 돼 대구의료원 음압병상에 격리됐다. A씨의 아내와 중학생 아들도 자가격리 됐다. A씨의 누나와 모친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다.

문제는 A씨가 공무원 신분임에도 자진신고를 하지 않은 것이다. A씨는 메르스 확산 진원지인 삼성서울병원에 다녀왔고 모친과 누나가 확진환자였음에도 신고하지 않았다.

A씨는 이상 증세가 나타나기 전까지 직원들과 회식을 갖고 동네 목욕탕을 가는 등 여러 사람들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A씨와 같은 공간에서 근무했던 주민센터 직원 등 50여명에게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내렸다. 자가격리자 중에는 메르스 관련 격무에 시달리는 보건소를 격려 방문했던 대구시의회 조재구 의원과 박일환 의원도 포함(자진격리)됐다.

하지만 자가격리자 대상 확인이 제대로 되지 않아 시민들의 불안감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A씨가 갔던 D목욕탕과 대명3동주민센터는 폐쇄되었지만 여기를 드나든 사람들의 신원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기 때문.

특히 A씨의 누나는 대전에서 140번 환자로 확진판정을 받은 상태였지만 이러한 사실을 대구시와 남구청은 전혀 통보받지 못해 정부의 메르스 관리부실도 도마위에 오를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