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아내 "남편 이연복 바빠져 마음 허전했다"

입력 2015-06-16 17:57:19 | 수정 2015-06-16 17:57:19
글자축소 글자확대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눈물 / 사진=MBC '다큐스페셜-별에서 온 셰프'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눈물 / 사진=MBC '다큐스페셜-별에서 온 셰프' 캡처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아내 "남편 이연복 바빠져 마음 허전했다"

이연복 셰프가 "이제 방송 출연을 자제할 거다"고 밝혔다.

이연복은 지난15일 방송된 MBC '다큐스페셜-별에서 온 셰프'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을 통해 이연복 아내는 반려견을 떠나보낸 뒤 이연복이 바빠져 마음이 허전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이연복은 아내의 서운한 속내를 접한 뒤 돌연 눈물을 흘렸다. 이연복은 자신이 유명세를 즐기는 사이 놓쳤던 것들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연복은 "지금은 어느 정도 방송 출연을 자제하는 편이다. 이제 한 번 태풍이 지나갔다고 봐도 된다. 처음에는 방송을 너무 몰랐다. 하는 얘기 또 하게 되니까 자꾸 얘기하다 보니 나도 질려 죽겠더라. 얘기하는 사람도 짜증나는데 듣는 사람도 얼마나 짜증나겠냐. 이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느껴 그런 건 죽어도 안 나간다"고 말했다.

이어 이연복은 "요리 쪽에서 힘들게 올라온 사람들은 나이 먹으면 보상 심리가 있다. 이렇게 고생했는데 나도 쉬어야지. 제자 두 명 키워 매장 하나씩 맡겨놓고 난 여행 다니는 게 꿈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별에서 온 셰프'에는 최근 방송가 대세로 떠오른 셰프 최현석, 이연복, 샘킴 등이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