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동식 독감, 건강 습관만 잘 지키면 돼" 박대통령, 메르스 발언 논란

입력 2015-06-16 20:19:35 | 수정 2015-06-16 20:19: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동식 독감 / 중동식 독감 사진=한국경제기사 이미지 보기

중동식 독감 / 중동식 독감 사진=한국경제

중동식 독감

박근혜 대통령의 메르스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휴업했다가 최근 수업을 재개한 학교에 방문해 수업을 참관했다.

박 대통령은 대모초교에서 손 씻기 등에 대한 위생교육 수업을 참관한 뒤 초등학생들에게 “메르스라는게 어떻게 보면 중동식 독감으로 처음 겪는 것이라 혼란스러웠다”면서 “그러나 이제 학생 여러분이 평소 음식을 골고루 먹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생활 주변도 깨끗이 관리하는 좋은 습관을 몸에 붙이면 이런 전염병들은 얼씬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독감이 매년 유행하고 이번에는 또 중동식 독감이 들어와서 난리를 겪고 있는데 세상을 다 열어놓고 살잖아요”라면서 “손 씻기라든가 몇 가지 건강습관만 잘만 실천하면 메르스 같은 것은 무서워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학부모 및 교사와 간담회를 하고 “불안한 마음도 있고 그동안 휴업한 것은 불가피한 측면도 있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도 의학적으로 학교는 전염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했다” 밝혔다.

이어 “대모초교를 비롯해 많은 학교가 수업을 재개하면서 정상으로 하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업도 철저한 방역을 전제로 해서 열고 있는 것”이라면서 “부모님들이 안심할 수 있어야 우리 어린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다”고 철저한 메르스 예방조치를 당부했다.

삼성서울병원 인근에 있는 대모초교는 지난 4일부터 12일까지 휴업을 한 뒤 15일 수업을 재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