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링캠프' 최현석, 실제 주방에서 하는 일이…"지휘만 한다"

입력 2015-06-16 08:11:23 | 수정 2015-06-16 08:11:23
글자축소 글자확대
'힐링캠프' 최현석 / 사진=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힐링캠프' 최현석 / 사진=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캡쳐


'힐링캠프' 최현석

'힐링캠프' 최현석 셰프의 실제 주방에서의 모습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는 대세로 떠오른 셰프 이연복과 최현석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최현석은 평소 방송에서 보여준 허세와 귀여운 이미지와는 달리 "오늘 예약 얼마야?"부터 시작해 "산도를 좀 더 올려라", "이거 치워!" 등 폭풍 잔소리와 함께 카리스마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최현석은 살벌한 분위기 속에서 욕설까지 했고, 요리의 데코만 했다.

화면을 지켜보던 MC들이 "왜 요리는 안 하시냐"고 묻자 최현석은 "나는 원래 지휘만 하는 역할이다. 내가 만든 레시피를 밑에 친구들이 따라 하는 거다. 나는 마지막으로 플레이팅을 하면서 맛을 확인하는 거다"고 답했다.

이에 김제동은 "저런 거면 나도 할 수 있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