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링캠프' 최현석 "요리사로서 수치스러웠던 것이…" 고백

입력 2015-06-16 09:26:07 | 수정 2015-06-16 09:26: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현석 셰프 최현석 과거 최현석 힐링캠프 /사진=SBS '힐링캠프'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최현석 셰프 최현석 과거 최현석 힐링캠프 /사진=SBS '힐링캠프' 캡처


'힐링캠프' 최현석·이연복 셰프편

최현석 셰프가 자신의 과거 실수들을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최현석이 과거 요리사로서 마음가짐을 재정비했던 시기를 떠올렸다.

최현석은 "요리사로서 수치스러웠던 것이 주방보조였을 시절에 내가 접시 위에 재료를 담는 일을 하는데 재료가 툭 떨어졌다. 바로 주워서 접시에 올렸는데 주방장이 그걸 잡아서 내 입에 쳐넣더라"고 말했다.

이어 "안 먹으려고 입을 다무니까 '나쁜 새끼 너 안 먹을 걸 손님 내주려고 했냐. 나가라'고 했다. 영하 20도의 추위였는데 영업 끝날 때까지 밖에서 덜덜 떨었다. 추운 것보다 내가 너무 창피한 마음 뿐이었다. 음식 가지고 절대 장난치지 않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최현석은 "허세라고 하지만 난 아직 부족하다. 요리만큼은 자신있게 최선을 다해서 당당하게 낸다. 그래서 요리 앞에서는 당당하다. 요리는 내 얼굴이다. 그게 내 철학이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