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출 수위 최고' 영화 아가씨, 1500 대 1 뚫은 김태리 누구?

입력 2015-06-17 08:50:04 | 수정 2015-06-17 11:2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가씨 김태리기사 이미지 보기

아가씨 김태리


아가씨 김태리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의 주연인 신예 김태리가 화제다.

박찬욱 감독은 여배우 오디션 과정에서 ‘노출 연기가 가능한 여배우, 노출 수위는 최고 수준이며 협의 불가능’이라는 조건을 내걸었던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백작 역에 하정우가 캐스팅된 후, 아가씨 역에 김민희, 소매치기 소녀 역에 김태리, 이모부 역의 조진웅이 캐스팅됐다.

김태리는 1990년생으로 경희대학교 신문방송학과 학사 출신이다. SK텔레콤, 문화체육관광부, 더바디샵 CF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한편 17일 OSEN에 따르면 영화 ‘아가씨’는 지난 15일 일본 나고야에서 크랭크 인 했다. 순제작비만 110억원이 책정된 대규모 프로젝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가씨’는 1930년대 한국과 일본을 배경으로 한 시대극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멜로 영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