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표절논란' 신경숙 "학창시절, 구로공단 다니며 주경야독"

입력 2015-06-17 09:35:00 | 수정 2015-06-17 10:31: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경숙 표절논란 신경숙 표절논란 신경숙 / 사진 =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신경숙 표절논란 신경숙 표절논란 신경숙 / 사진 =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신경숙 작가 표절논란

소설가 신경숙이 표절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학창시절 일화가 재조명 되고있다.

지난 2013년 신경숙은 SBS '힐링캠프' 에 출연해 학창시절 일화를 고백했다.

신경숙은 "고등학교 진학과 생계를 위해 서울로 상경해 낮에는 공장에서 일을 하며 밤에는 학교를 다녔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공장에서 노조가 만들어져 회사 측과 노동자들과 갈등 사이에 끼어 혼란스러워 학교를 무단결석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