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경숙, 표절 의혹 부인…"미시마 유키오 '우국' 모른다"

입력 2015-06-17 10:38:02 | 수정 2015-06-17 17:38: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경숙, 표절 의혹 부인…"미시마 유키오 '우국' 모른다"

소설가 신경숙 작가가 표절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표절 대상 소설로 지목된 일본작가 미시마 유키오의 '우국'을 알지 못한다며 사실상 부인에 나섰다.

신경숙, 표절 논란 부인…기사 이미지 보기

신경숙, 표절 논란 부인…"미시마 유키오 '우국' 모른다" (사진=한국경제 DB)

신경숙 씨는 17일 본인의 1996년작 단편 '전설'의 일부 표절 의혹 제기와 관련해 "표절 의혹이 제기된 대상 작품인 미시마 유키오의 '우국'을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신경숙 작가는 이날 '전설'의 출간사인 창비를 통해 입장을 전달했다. 신경숙 작가는 "오래전 (해당 작가의) '금각사' 외엔 읽어본 적 없는 작가"라며 "이런 소란을 겪게 해 내 독자분들께 미안하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또한 신경숙 작가는 "풍파를 함께 해왔듯이 나를 믿어주시길 바랄 뿐이고, 진실 여부와 상관없이 이런 일은 작가에겐 상처만 남는 일이라 대응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창비는 문학출판부 명의로 신경숙 작가의 '전설'과 미시마 유키오의 '우국' 두 작품의 유사성은 거의 없다고 표절 의혹 반박 입장에 힘을 실었다. 창비는 표절 의혹이 제기된 부분도 "일상적 소재인데다가 작품 전체를 좌우할 독창적인 묘사도 아니다"며 "해당 장면의 몇몇 문장에서 유사성이 있더라도 이를 근거로 표절 운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창비는 또 표절 의혹을 제기한 시인 겸 소설가 이응준씨에 대해 "소설의 개정판 제목을 표절 시비와 연관지어 문제삼는 건 억측"이라고 지적했다.

이응준 씨는 지난 16일 한 인터넷 매체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전설'이 실린 소설집 '오래전 집을 떠날 때'의 제목이 개정판에서 '감자 먹는 사람들'로 바뀐 데 대해 "'감자 먹는 사람들'이란 제목은 그 오리지널이 고흐의 그림 제목인데도 왜 굳이? 참으로 요상한 처신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