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모레퍼시픽, 크리스챤 디올에 쿠션 기술 전수한다

입력 2015-06-17 11:58:54 | 수정 2015-06-17 11:58: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모레퍼시픽, 크리스챤 디올과 쿠션 기술 교류 전략적 제휴

아모레퍼시픽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그룹 소속의 화장품 브랜드 크리스챤 디올에 쿠션 화장품 기술을 전수한다.

아모레퍼시픽은 17일 크리스챤 디올과 쿠션 기술력 교류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아모레퍼시픽은 크리스챤 디올과 상호간의 기술력 파트너십을 통해 전세계 다양한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메이크업 경험을 전달하고 글로벌 화장품 시장의 리더십을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심상배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는 "아모레퍼시픽의 쿠션 기술력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자평했다.

아모레퍼시픽은 2008년 아이오페 에어쿠션®을 출시하며 세계 최초로 쿠션 타입의 메이크업 화장품이라는 카테고리를 만들었다. 쿠션 화장품의 흥행으로 아모레퍼시픽은 13개 브랜드를 통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또한 쿠션과 관련해 국내외 143건의 특허 출원, 14건의 특허 등록을 마친 상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