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원상, 전(前) 동양챔피언 서열 No.2 ‘류종구’역 캐스팅

입력 2015-06-18 00:06:00 | 수정 2015-06-18 00:0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박원상이 JTBC 새 금토미니시리즈 ‘라스트’(극본 한지훈 연출 조남국 제작 드라마하우스&에이스토리)에 이범수의 뒤를 잇는 지하세계 조직의 서열 2위 ‘류종구’ 역으로 전격 합류, 드라마를 향한 기대치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그동안 50여 편이 넘는 영화와 10여 편의 드라마에서 활약하며 메소드 연기를 선보였던 박원상은 이번 드라마에서 녹슬지 않은 주먹과 중후한 카리스마를 지닌 ‘류종구’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색다르고도 신선한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극 중 박원상이 탄생시킬 류종구는 과거 아픈 사연을 가지고 있는 전(前) 동양챔피언이자 조직의 No.2. 뚝심 강하고 무심해 보이지만 뒤에서는 주변 사람들을 살뜰히 챙길 줄 아는 속 깊은 인물이다. 또한 조직의 No.2인 만큼 강한 주먹을 자랑하나 싸움과 서열엔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 독특한 매력의 소유자라고.

특히 박원상은 오랜 친구이자 조직의 절대 권력을 가진 이범수(곽흥삼 역)와 그의 성역으로 들어온 윤계상(장태호 역)의 사이에서 촘촘한 관계를 이어나간다고.

박원상은 “이런 역할을 만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이런 작품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온 것이 기분 좋고 즐겁다. 그래서 매사에 감사하게 생각하며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라스트’는 인기리에 연재됐던 강형규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액션느와르 드라마. 이기면 살고 지면 죽는 약육강식의 지하세계 속 남자들의 정통액션과 생존분투기를 담은 작품으로 내로라하는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탁월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