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응준, 신경숙·창비 표절 부인에 "반성 못하는 문단이 치욕스러워 죄스럽다"

입력 2015-06-17 18:05:43 | 수정 2015-06-17 18:05: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경숙 이응준 / 신경숙 이응준 사진=이응준 블로그기사 이미지 보기

신경숙 이응준 / 신경숙 이응준 사진=이응준 블로그


신경숙 이응준

신경숙 작가의 표절 의혹을 제기한 이응준 작가가 신경숙 작가와 출판사 창비의 부인에 유감스러움을 표했다.

이씨는 17일 자신의 블로그에 “신경숙과 창비의 성명서에 대한 나, 이응준의 대답”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밝혔다.

이씨는 “문학의 진정성을 향해 간절히 기도하는 마음으로 쓴 글이었다”면서 “그 글에 대한 신경숙과 창비의 이러한 반응에 대하여서는 한국문학을 사랑하시는 모든 독자 분들께서 추상같은 판단을 내려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 부탁이다. ‘우상의 어둠, 문학의 타락’을 다시 한 번 더 깊이 읽어주시길 바란다”면서 “모든 질문과 대답은 이미 그 안에 다 들어 있고, 그것을 온당하고 정의롭게 사용해주실 당사자들은 신경숙의 독자 분들도, 이응준의 독자 분들도 아닌 바로 한국문학의 독자 분들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씨는 전날 허핑턴포스트에 ‘우상의 어둠, 문학의 타락 - 신경숙의 미시마 유키오 표절’이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해 신씨의 표절 문제를 제기했다. 신씨의 1996년작 단편 ‘전설’ 일부분이 미시마 유키오의 ‘우국’과 매우 유사하다는 것이다.

이후 파장이 일자 이날 신씨는 "표절 의혹이 제기된 대상 작품인 미시마 유키오의 '우국'을 알지 못한다"며 사실상 의혹을 부인했다. '전설'의 출간사인 창비도 문학출판부 명의로 '전설'과 '우국' 두 작품의 유사성은 거의 없다며 표절 의혹을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