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 메르스 간호사 최종 음성 판정…인천 '메르스 청정지역' 지켰다

입력 2015-06-17 22:35:27 | 수정 2015-06-17 22:35: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천 메르스 / 인천 메르스 사진=MB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인천 메르스 / 인천 메르스 사진=MBN 방송 캡처


인천 메르스

인천 검단탑병원 소속 간호사가 메르스 최종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인 인천의 한 병원 간호사가 3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A씨가 메르스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최종 판명했다.

김포시보건소는 17일 김포에 사는 인천 검단탑병원 외래 외흡기 내과 간호사 A씨에 대한 질병관리본부의 메르스 3차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검단탑병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하루 휴가를 보내던 중 자정쯤 고열로 주거지 인근인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의 한 병원을 찾았다. 응급치료를 받던 중 메르스 1차 검사를 했고 다음 날 ‘판정 불가’ 통보를 받았다. A씨는 곧바로 경기도의 한 국가지정병원으로 옮겨져 2·3차 검사를 받았다.

A씨는 휴가 전 주말인 지난 13일 인천 부평에서 열린 지인 결혼식에 참석했고 다음날 경남 양산에 다녀왔다. 이후 지난 15일 오후 9시쯤부터 발열과 설사 증상을 호소했다.

한편 그동안 서울·경기 등 인접 시·도에서 메르스가 확산하는 것과 달리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인천에서만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까지 전국에서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시·도는 인천을 포함해 울산, 전남, 제주 등 4곳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