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스' 초토화시킨 장원영, 어디서 봤더라…

입력 2015-06-18 02:40:22 | 수정 2016-10-27 22:58: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장원영, '라디오스타' 출연

장원영이 '라디오스타'에서 절정의 예능감을 유감없이 뽐냈다.

장원영은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정보석, 심현섭, 이형철과 함께 출연해 숨겨왔던 입담을 과시했다.

시작부터 규현이 "처음 봤다"며 무명 배우의 처지를 자극했지만 장원영은 굴하지 않았다.

장원영은 아프리카 원주민을 연상시키는 목소리로 애니메이션 '라이온 킹' OST를 부르는 등 충격적인 개인기를 선보이며 MC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심현섭과의 컬래버레이션은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장원영은 "초등학생 때부터 결혼을 못 할 것이라 생각했다"며 "무능한 아저씨가 나오는 다큐멘터리를 봤는데, 내가 어릴 때 가난했고 연극을 하다 보니 그런 아저씨처럼 될 가능성이 있었다"고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듯 말했다.

하지만 장원영은 이내 "지금은 버니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내 다시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장원영은 고등학생 시절 당구장에서 김국진을 만난 경험을 회상하며 성대모사를 하는가 하면, 김구라를 제압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김구라가 장원영을 서현철이라고 잘못 부르자 "아까부터 참고 있었다"며 "나는 장원영인데 왜 자꾸 현철이 형이라고 부르냐"고 단호하게 불만을 표출한 것.

결국 당황한 김구라는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며 "원영 씨, 장원영 씨"라고 이름을 부르며 사과했다. 보기 드문 김구라의 사과인 것이다.

이날 장원영의 활약에 시청자들은 "장원영, 예능계 샛별", "이제 장원영도 스타 되겠네", "장원영, 이렇게 빛을 발하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다.

한편 장원영은 SBS 드라마 '타짜'에서 계동춘 역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바 있으며, MBC 드라마 '미스코리아'에선 최악의 상사 박 부장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