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재이, 미모+재력+지성 고루 갖춘 ‘윤정민’ 役 캐스팅

입력 2015-06-18 09:05:04 | 수정 2015-06-18 09:05: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구재이가 워너비 커리어우먼으로 변신해 남심은 물론 여심저격까지 나선다.

올 여름, 남자들의 풍미 짙은 정통액션으로 안방극장을 강타할 JTBC 새 금토미니시리즈 ‘라스트’(극본 한지훈 연출 조남국 제작 드라마하우스, 에이스토리)에 구재이가 차도녀 ‘윤정민’역으로 캐스팅된 것.

구재이(윤정민 역)는 그 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세련된 외모와 이상적인 여성상,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톡톡히 찍어왔다. 이에 이번 드라마에서도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으로 중무장해 브라운관을 매료시킬 것을 예감케 하고 있다.

극 중 구재이가 맡은 윤정민은 미모와 재력, 지성까지 갖춘 완벽 그 자체인 여성이지만 알고 보면 대기업 그룹 회장의 혼외자식이란 족쇄를 찬 인물. 하지만 현실에 낙담하기 보단 아버지에게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모습으로 커리어우먼의 진면모를 뽐낼 예정이어서 그녀의 열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그녀는 윤계상(장태호 역)과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다고 해 그림 같은 두 남녀의 케미에도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 뿐만 아니라 구재이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가지고 있던 카드도 과감히 버리는 야망 가득한 모습도 드러낸다고. 이는 윤계상과의 관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해져 두 사람간의 변화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라스트’는 100억 원의 지하경제를 둘러싼 남자들의 치열한 서열싸움과 생존경쟁을 그린 작품으로 조회수 6000만 건을 기록하며 인기리에 연재됐던 강형규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

당찬 차도녀의 매력을 한껏 발산할 구재이의 활약상은 오는 7월 ‘사랑하는 은동아’의 후속으로 방송될 JTBC 새 금토미니시리즈 ‘라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