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주하, 종편 MBN서 새 시작…뉴스 단독 앵커 복귀할까

입력 2015-06-18 09:43:00 | 수정 2015-06-18 14:45: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주하, 종편 MBN서 새 시작…뉴스 단독 앵커 복귀할까

방송인 김주하가 종합편성채널 MBN 입사를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김주하 앵커는 다음달 1일부터 MBN에 출근한다.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 사진=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 사진=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보도에 따르면 김주하의 측근은 김주하 전 앵커가 MBN의 영입 제안을 받아들여 7월 1일부터 정식 출근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주하는 지난해부터 다수 방송사들의 영입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MBC 퇴사 이후 김주하의 행보와 관련해 여러 추측성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김주하는 올 6월 이후 MBN 측과 구체적으로 협의, MBN 입사를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주하는 MBN에서 뉴스를 맡게될 것으로 관련 업계에서는 예상하고 있다.

김주하는 1997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 앵커를 지냈다. 이후 기자로 전직한 김주하는 지상파 메인뉴스 첫 단독 여성 앵커로 활동하며 주목을 모았다. 이후 김주하는 지난 3월 MBC를 퇴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